日 정부도, 징용문제 해결 '기금 설립안 보도' 부인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10.29 13:30 수정 2019.10.29 17: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정부도, 징용문제 해결 기금 설립안 보도 부인
▲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일본 정부가 한일 양국이 징용 배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합의안 검토에 착수했다는 일본 교도통신의 보도 내용을 부인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29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한일 양국 정부가 징용 문제 관련 합의안을 검토 중이라는 보도 내용과 관련해 "그런 사실이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어제 복수의 한일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한일 정부가 양국 간 갈등 상황을 수습하기 위한 합의안 검토에 착수했다며 경제 기금 설립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교도는 경제 기금 설립안은 '일본 측 관계자'가 초안을 마련한 것이라며 한일 간 협의에서 복수의 안이 다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교도는 이 안의 핵심은 징용 피해자에 대한 보상 성격이 아니라 한국과 일본이 상호 경제 발전을 목적으로 자금을 준비하되, 일본 기업이 1965년 체결된 한일 청구권협정에 따라 '배상 문제가 끝났다'라는 일본 정부 입장과 어긋나지 않는 형태로 자금을 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한국 외교부도 어제 이 보도 내용을 즉각 부인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해당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그간 한국과 일본 당국 간 논의 과정에서 한 번도 언급된 적이 없었던 방안"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스가 장관은 오늘 회견에서 한국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 1년을 맞아 어떻게 대응해 나갈지를 묻는 말에 "우리(일본 정부)의 입장이라는 것은 종래부터 일관된다"며 "그것에는 변경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한일 정상회담 성사 문제와 관련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이 "한국 측이 대화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지에 달려 있다"고 한 최근 발언이 정상회담 조건을 제시한 것인지에 대해선 "말 그대로"라며 한국 정부가 환경을 만드는 것이 전제 조건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이낙연 총리와 아베 총리 간의 회담이 열리고 하루 뒤인 지난 25일 기자회견에서 한일 정상회담 성사 여부는 한국의 대응에 달려 있다는 견해를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