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살배기, 작동 중인 안마의자에 끼어 중상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10.29 09:25 수정 2019.10.29 15: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두 살배기, 작동 중인 안마의자에 끼어 중상
청주의 한 가정집에서 두 살배기 아기가 작동 중이던 안마의자에 끼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충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어제(28일) 오후 6시 46분쯤 청원구의 한 가정집에서 2살 A군이 의자형 안마 기구에 낀 것을 그의 어머니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습니다.

이 사고로 A군이 크게 다쳐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A군은 맥박과 호흡을 되찾았지만,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군의 어머니는 아기 우는 소리가 들려 가봤더니 다리를 압박해 주는 안마의자의 하단부에 A가 끼어 있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안마의자가 작동된 경위 등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