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케이 여론조사 "日 국민 69%, 韓 관계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이창재 기자 cjlee@sbs.co.kr

작성 2019.10.28 09: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닛케이 여론조사 "日 국민 69%, 韓 관계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한국 대법원이 내린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의 수용 여부를 놓고 한일 양국 정부의 대립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본 국민의 69%는 일본 정부가 양보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 정부는 한국 사법부의 독립적 판단을 일본 정부가 받아들여야 한다는 입장이고, 일본 정부는 한일청구권협정을 근거로 징용 피해 배상 문제가 이미 해결됐다며 판결을 수용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난 25~27일 전국의 18세 이상 1천 29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일본 정부가 양보하는 상황일 경우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자 비율이 69%에 달했습니다.

반면에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일본이 양보하는 것도 불가피하다는 답변은 19%에 그쳤습니다.

관계 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답변 비율은 아베 신조 총리 내각 지지층에서 비지지층보다 훨씬 높게 나타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