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경심 조사, '조국 연관성' 집중…동생은 추가 혐의 포착

정경심 조사, '조국 연관성' 집중…동생은 추가 혐의 포착

임찬종 기자

작성 2019.10.27 20:09 수정 2019.10.27 21: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전 장관 관련한 검찰 수사, 점점 조 전 장관 본인에게 모아지고 있습니다. 오늘(27일) 검찰이 구속 이후에 두 번째로 부인 정경심 교수를 조사를 했는데 남편과 연관성 부분을 집중적으로 물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생에게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하는 문제까지 마무리 짓고 나서 조국 전 장관을 직접 조사할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오늘 첫 소식,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오늘 정경심 교수를 불러 2차 전지 업체 WFM 주식 차명 매입 의혹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이 이를 알았는지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2018년 1월경 WFM 주식 6억 원어치를 시가보다 1억 원 이상 싸게 산 것으로 보고 있는데 당시 청와대 민정수석이던 조 전 장관이 이를 알았다면 뇌물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관련 단서를 찾기 위해 정 교수와 WFM 주식 거래에 관여한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등과의 대화 녹음파일도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정 교수는 주식 차명 매입 자체가 사실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국 전 장관 역시 WFM과 어떠한 연관도 없다는 입장입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 동생 조 모 씨가 연루된 웅동학원 채용 비리 의혹에 대해 추가 혐의를 포착하고 조 씨에 대해 이번 주초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당초 조국 전 장관은 이번 주 소환이 예상됐지만 부인과 동생에 대한 수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에서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조사가 이번 주를 넘기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 '조국 사퇴' 후 흔들리는 여야 리더십…정국 안갯속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