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전역…몰려든 각국 팬들에 "기다려주셔서 감사"

진송민 기자 mikegogo@sbs.co.kr

작성 2019.10.26 10:54 수정 2019.10.26 1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지드래곤 전역…몰려든 각국 팬들에 "기다려주셔서 감사"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31)이 현역 군 복무를 마치고 오늘(26일) 전역했습니다.

지드래곤은 오늘 오전 8시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지상작전사령부 앞에서 취재진과 팬들에게 전역 인사를 했습니다.

이른 시간임에도 국내 팬과 중국, 일본 등 세계 각국 팬 3천여 명이 몰렸습니다.

지드래곤은 "군 복무를 잘 마치고 돌아왔다"면서 "기다려주시고, 오늘도 이렇게 많이 와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어 "앞으로 군인이 아닌 본업으로 돌아가서 충실히 임하겠다"고 밝힌 뒤 자리를 옮겨 팬들과 따로 만났습니다.

지드래곤은 "먼 길 와주셔서 감사하다"면서 "전역이 얼떨떨한데 앞으로 군인이 아닌 내 모습으로 좋은 모습 보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한 뒤 준비된 차를 타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수천 명 팬의 함성 때문에 확성기를 들고 말해야 했습니다.
빅뱅 지드래곤 전역 (사진=연합뉴스)빅뱅 지드래곤 전역 몰려든 팬들 (사진=연합뉴스)지드래곤은 지난해 2월 27일 입대해 강원도 철원 육군 3사단 백골부대 포병연대에서 복무했습니다.

군 생활은 평탄치만은 않았습니다.

지난해 6월 발목 치료를 이유로 국군양주병원 1인실에 입원해 특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군 병원에 근무하는 병사가 지드래곤의 문신 위치와 모양, 속옷과 신발 사이즈 등을 낱낱이 표기한 이른바 '관찰일지'가 온라인에 퍼졌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철원 지역에 팬이 몰릴 경우 방역 체계에 구멍이 뚫릴 수 있다는 우려에 전역 장소가 철원에서 용인으로 바뀌기도 했습니다.

지드래곤이 본업으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한 만큼 추후 앨범 발매를 비롯한 활동에 들어갈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그룹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의 상황 모두 녹록지 않습니다.

빅뱅 탑은 대마초를 피운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고, 승리는 이른바 '버닝썬 사태' 이후 YG와 계약을 해지하고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습니다.

태양과 대성은 아직 군 복무 중입니다.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는 소속 가수들의 마약 혐의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심을 받으면서 모든 직책에서 사퇴했습니다.

경찰은 그를 원정도박 등의 혐의로 수사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