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스브스타] 배우 김승현 딸이 아빠 상견례에 불참한 이유…어렵게 터놓은 속마음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0.24 11: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배우 김승현 딸이 아빠 상견례에 불참한 이유…속마음 들여다보니배우 김승현의 딸이 아빠의 상견례에 불참한 이유를 털어놨습니다.

어제(23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에서 김승현의 딸 수빈 양은 아빠의 결혼에 대한 진짜 속마음을 고백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가족들과 함께 제주도로 여행을 떠난 김승현은 딸과 단둘이 시간을 보내기 위해 바다로 갔습니다.

한참을 머뭇거리던 김승현은 딸에게 "아빠가 저번에 소개해줬던 그 언니와 만나는 거 어떻게 생각해?"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아빠와의 진지한 대화가 어색했던 딸은 머쓱한 듯 "만나면 만나는 거지. 뭘 어떻게 생각해"라며 멋쩍은 웃음을 지었습니다.

김승현은 "알다시피 그 언니네 부모님께도 인사드리고 아빠가 결혼까지 생각하고 만나는 거 잘 알잖아"라며 "혹시 아빠가 결혼한다니까 서운하고 그래?"라고 물었습니다. 그러자 수빈 양은 "왜 서운해? 서운할 게 없지…서운할 게 뭐가 있어?"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김승현은 "그런데 상견례 때 왜 안 나왔어?"라고 조심스럽게 속마음을 물었고, 수빈 양은 "어른들 얘기하는 곳에서 내가 가서 얘기할 거리가 없잖아"라고 털어놨습니다.

그러자 김승현은 "언니도 그렇고 그쪽 부모님들은 너를 되게 보고 싶어 했다. 물론 네가 학교 일도 바쁘고 그러다 보니까 어색한 것도 있어서 그런 거라고 다 이해하고 있더라"라고 말했습니다.
배우 김승현 딸이 아빠 상견례에 불참한 이유…속마음 들여다보니이어진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수빈 양은 솔직한 심정을 밝히며 "처음에는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는데, 일반적으로 상견례 자리에는 자녀가 없지 않냐. 있다고 해도 같이 상견례 자리에 가거나 그러지 않는데. 괜히 갔다가 분위기만 더 어색해지고 부담스러우실 수도 있을 것 같았다"면서 "그래서 그냥 당일에 아프다고 핑계 대고 집에 있었다. 그 자리에 가는 것도 이상하지 않냐"라고 속마음을 털어놨습니다.

김승현은 최근 한 예능 작가와 열애 중임을 인정했습니다. 결혼설이 처음 불거질 당시에는 아니라고 선을 그었지만, 방송을 통해 상견례를 마친 사실을 밝혔습니다.

(사진=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 2'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