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겹 강화유리 뚫고 마트 돌진한 멧돼지…아찔했던 당시

1시간 반 수색했지만 멧돼지 포획 실패

정준호 기자 junhoj@sbs.co.kr

작성 2019.10.23 23:07 수정 2019.10.23 2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가을철 멧돼지의 도심 출몰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어제(22일)는 경기도 광주에 멧돼지 1마리가 나타났는데, 이중으로 된 강화유리를 깨고 마트 안으로 돌진했습니다.

정준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멧돼지가 횡단보도를 가로질러 순식간에 한 마트로 돌진합니다.

두 겹으로 된 강화유리를 박살 내고 마트 안으로 들어간 뒤 에스컬레이터까지 들이받고서야 멈춰선 멧돼지. 당황한 듯 곧바로 왔던 길을 되짚어 달아납니다.

어제 오후 4시 20분쯤 경기도 광주시의 한 마트에 야생 멧돼지 1마리가 들이닥쳤습니다.광주 마트 멧돼지 출현멧돼지가 1m만 옆으로 달려왔어도 매장 안으로 그대로 돌진해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습니다.

[이주언/마트 사장 : 차가 와서 들이받은 줄 알았어요. 그랬는데 얼른 달려와 보니까 돼지가 이렇게 도망가는 뒷모습만 봤어요. 강화유리를 깰 정도의 짐승이 돌아다니는데 누구라도 불안한 마음이 들죠.]

10분만 늦게 나타났어도 마트 200m 옆 중학교 하교 시간과 겹쳐 학생들과 마주칠 뻔했습니다.

경찰과 소방, 포획단 등 20여 명이 1시간 반 동안 수색했지만 문제의 멧돼지를 찾지 못했습니다.

인근 야산으로 달아난 것으로 추정되는데 멧돼지는 시속 35km로 달릴 수 있는 데다 후각과 청각까지 예민해 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승용/야생생물관리협회 서울지회장 : 소리를 지르고 가고 사이렌을 울리다 보면 돼지가 도망을 가죠. 도망가다 보면 저희 엽사들이 갔을 때는 없어진다는 이야기에요.]

서울 송파구청 역시 어제 엽사 8명 등 20여 명을 동원했지만 잡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사후 포획에는 한계가 있는 만큼 서식지 근처에서 먹이로 유인하거나 포획 그물을 활용하는 등 선제적 대응이 필요해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동률·설치환, 영상편집 : 이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