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좀 받았다"…나영석 PD, '40억 연봉설'에 입 열었다

SBS 뉴스

작성 2019.10.23 0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돈 좀 받았다"…나영석 PD, 40억 연봉설에 입 열었다
나영석 PD가 '40억 연봉설'에 대해 설명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 유재석, 조세호는 대한민국 방송의 메카인 서울 마포구 상암동을 찾았다. tvN 사옥을 방문한 유재석과 조세호는 tvN의 간판 연출자인 나영석 PD를 만났다.

나PD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던 중, 유재석은 "내 주변 방송국 PD들이 술렁였다"며 지난해 화제를 모았던 나영석 PD의 '40억 연봉설'에 대해 물었다.

유재석의 질문에 당황하던 나PD는 "돈 좀 받았어요"라고 솔직하게 대답했다. 그의 솔직함에 유재석과 조세호는 "그럴 만 하다", "열심히 일한 것에 대한 성과 아니냐", "그만큼 성과를 냈기 때문에 주는 것"이라며 맞장구를 쳤다.

나PD는 "사실 너무 민망하다. 큰 돈이라 감사하긴 하지만, 그게 연봉은 아니다"며 "그 날 기사가 났을 때 '현지에서 먹힐까' 이우형 PD와 같이 당구를 치고 있었는데, 기사를 보고 이우형 PD가 큐대를 내려놓더라. 뭐라고 얘기하기가 너무 민망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복도에서 후배들을 만나도 뭐라 설명하기도 그렇고. 그 설명을 한다고, 제가 그 돈을 안 받은 것도 아니고. 받기도 받아 민망하기도 하고 그렇다"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사진 = tvN 방송화면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