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엄 문건' 국정조사 요구…황교안 "완전 가짜뉴스"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10.23 07:59 수정 2019.10.23 09: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기무사 계엄 문건이 추가 공개되면서 여당은 수사 재개를 요구했고, 일부 야당은 국정조사까지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겨냥한 것인데, 황 대표는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면서 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의 소장을 고발했습니다.

보도에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탄핵 심판 1주일 전까지 계엄 계획을 완성하고, 계엄 착수일은 탄핵 심판 이틀 전으로 명시하고 있고, 여기에 계엄군 이동 경로와 집회 진압 부대 배치까지 군인권센터는 지난해 공개된 기무사 계엄 문건에 없는 이런 구체적 내용 때문에 '현 시국 관련 대비 계획 문건'이 원본이라고 주장합니다.

문건 곳곳에는 국가안전보장회의, NSC도 등장합니다.

'NSC를 중심으로 정부 부처 내 군대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한다.' '계엄 선포는 NSC 협의 후 국무총리에게 보고한다'는 내용도 나오는데, 여당은 당시 NSC 의장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라는 점에 주목해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져야 합니다. (군검 합수단) 조사는 즉각 재개되어야 합니다.]

정의당과 평화당은 국정조사까지 요구했는데, 한국당은 정치적 의도가 분명한 명백한 가짜뉴스라며 군인권센터 소장을 고발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계엄령의 '계'자도 못 들었다. 계엄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어요. 완전한 가짜뉴스이고…]

국방부는 문건의 진위 파악에 나서는 한편, 군검합수단의 수사가 재개되면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문건의 성격 규명을 위해서는 해외로 도피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의 신병 확보가 필수적이라는 점에서 즉각적인 수사 재개에는 난항이 예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