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독님 차 사주세요"…두산과 키움의 입담 대결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박진형 작가,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9.10.22 19: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두산과 키움이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화끈한 입담 대결을 벌였습니다. 어제(21일) 잠실구장에서 2019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가 있었습니다. 두산 김태형 감독과 키움 장정석 감독, 양 팀 사령탑은 먼저 자신감 넘치는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양 팀 선수들도 재미있는 농담과 함께 1차전 승리를 다짐했습니다. 본격적인 경기에 앞서 열린 '미디어데이 말말말' 〈스포츠머그〉에서 확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