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野 "분열 촉발한 건 문 대통령"…공수처 놓고 대치

野 "분열 촉발한 건 문 대통령"…공수처 놓고 대치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10.21 20:33 수정 2019.10.21 23: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분열을 키우는 정치적 갈등이라는 말로 야당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한 문재인 대통령의 오늘(21일) 발언에 대해서 정치권은 어떤 반응을 내놨을지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이호건 기자, 우선 보수 야당들은 당연히 반발할 거 같은데요?

<기자>

한국당은 즉각 문 대통령의 오늘 발언을 이른바 '유체이탈식' 화법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조국 장관 임명 강행으로 대통령이 분열의 원인을 제공해놓고 남 일 얘기하듯 관심사항인 검찰 개혁만 강조했다.

정치권 탓 말고 사과부터 하라고 반발했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대통령이 '국론통합'에 솔선수범해야 한다고 맞받았습니다.

<앵커>

이런 분위기라면 지금 정국의 핵심 쟁점인 공수처법에서도 여야의 합의가 쉽지 않을 것 같은데요?

<기자>

그렇습니다. 오늘 여야 원내대표들이 만났지만 공수처법 최우선이라는 민주당과 절대 불가 한국당, 여전히 평행선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핵심 변수인 소수 야당들이 오늘 일제히 입장을 냈는데, 예상대로 선거법 보고 하겠다는 겁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입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여야 합의를 어기면서까지 검찰 관련 개혁법을 먼저 처리하고 그 뒤에 선거제도 개혁한다? 누가 믿겠습니까.]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SBS와 통화에서 한국당 제외한 여야 4당 공조가 중요하다면서 공수처법 선 처리 방침에 변화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앵커>

정국이 꽉 막힌 상황에서 대통령이 내일 국회 시정연설을 합니다. 거기에서 어떤 돌파구가 만들어질 수 있을까요?

<기자>

현재 대치 국면에서는 정국 돌파구보다는 갈등이 예산심사로 번질 가능성이 더 커 보입니다.

문 대통령은 시정연설에서 513조 5천억 원, 슈퍼 예산의 필요성, 재정확장의 중요성을 역설할 계획인데요.

야당들은 '대폭 삭감' 주장하고 있습니다.

내년 총선과도 맞물려 있어서 정치권 갈등은 공수처법, 선거제에 이어 예산 심사까지 전방위로 확산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 현장진행 : 편찬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