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않는다…예비조치 조기 해제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0.21 18: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내일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않는다…예비조치 조기 해제
환경부와 서울특별시·인천광역시·경기도 등 수도권 3개 시·도는 오늘(21일) 오전 6시부터 이 지역에서 시행한 고농도 미세먼지(PM-2.5) 예비저감조치를 오후 5시 30분에 해제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이날 오후 9시까지 예비저감조치를 시행하려고 했지만, 예상보다 미세먼지 농도가 낮게 나타나면서 이를 조기에 해제했습니다.

고농도 미세먼지 예비저감조치는 비상저감조치 시행 가능성이 클 경우, 그 하루 전에 공공부문에 내리는 선제 미세먼지 감축 조치입니다.

비상저감조치는 당일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가 50㎍/㎥를 초과하고, 다음 날 50㎍/㎥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거나, 당일 50㎍/㎥ 이하이더라도 다음 날 75㎍/㎥를 초과할 것으로 예보됐을 때 발령됩니다.

오늘 오후 5시까지 하루 평균 초미세먼지 농도는 서울 22㎍/㎥, 인천·경기 각각 26㎍/㎥이었습니다.

초미세먼지(PM-2.5) 농도 범위는 '좋음'(0∼15㎍/㎥), '보통'(16∼35㎍/㎥), '나쁨'(36∼75㎍/㎥), '매우 나쁨'(76㎍/㎥ 이상)으로 구분됩니다.

3개 지역을 제외한 전국 14개 광역 시·도의 하루 평균 농도도 '좋음' 또는 '보통' 범위에 들었습니다.

내일(22일) 하루 평균 농도는 인천과 경기 북부·충남이 '나쁨', 다른 지역은 '보통' 또는 '좋음'으로 예보됐습니다.

인천과 경기 북부·충남도 비상저감조치 발령 요건인 75㎍/㎥는 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환경부 관계자는 "오늘 대기 정체에 의한 농도 상승효과가 크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내일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하지 않기로 했으며, 예비저감조치도 조기에 해제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