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부인 정경심 영장청구…與 예의주시 vs 한국당 "구속해야"

김용태 기자 tai@sbs.co.kr

작성 2019.10.21 18: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조국 부인 정경심 영장청구…與 예의주시 vs 한국당 "구속해야"
여야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에 대비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이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에 대해 별다른 논평을 내지 않고 사태를 지켜봤습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연히 구속돼야 하는 사안이다. 영장 기각은 사법부에 정말 치욕적인 날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논평에서 "혐의의 무거움, 충분한 정황과 증거, 증거 인멸을 시도한 경험으로 미뤄볼 때 구속영장 청구는 너무나 당연한 조치"라며 "꽝이 없는 주사위처럼 정경심 씨에 대한 구속은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국민적 이목이 쏠린 사건인 만큼 사법부의 엄정한 판단을 기대한다"며 "사법부는 권력의 눈치를 보거나 여론의 흐름에 편성해서는 안 되며 법과 원칙, 양심에 따라 처리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도 "사법부는 법과 원칙, 양심에 따라 엄정하게 처리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