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구인난' 어떻길래…80%가 현금 받고 취업설명회 참석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10.21 13:17 수정 2019.10.21 13: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구인난 어떻길래…80%가 현금 받고 취업설명회 참석
일손부족이 심각한 일본에서 채용설명회에 참석한 대학생의 80% 이상이 참석 대가로 현금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NHK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업계의 채용을 지원하기 위해 도쿄도(東京都) 관련단체인 '도쿄업무재단'이 업계에 위탁해 개최한 합동기업설명회에 참가한 대학생 등 참석자의 80% 이상이 현금을 받고 참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도쿄업무재단은 설명회 참석자에 대한 현금지급이 계약 위반에 해당한다는 판단에 따라 참석자 모집을 대행한 인재파견회사에 위탁비용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도쿄도에 따르면 도쿄업무재단은 인력부족이 심각한 업계의 채용을 지원하기 위해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합동기업설명회를 열고 있습니다.

이의 일환으로 지난 8월 각종 관로(管路) 공사를 하는 업계의 합동기업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취업설명회인 이 행사에는 43명이 참석했는데 이중 80% 이상인 대학생 등 37명이 현금 4천 엔(약 4만3천 원)~ 1만 엔(약 10만8천 원)씩을 받고 참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앞서 7월에 열린 호텔·여관업계의 합동기업설명회 때도 참가자 17명 중 대학생 등 10명이 2천 엔~5천 엔씩 현금을 받고 참가했습니다.

이들 2건의 합동설명회는 업무위탁을 받은 인재파견회사 '맨파워그룹'이 참가자 모집을 다른 회사에 의뢰해 이들 기업이 학생들의 참가를 유도하기 위해 현금을 지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도쿄업무재단 측은 참석자에 대한 현금지급이 계약위반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 위탁사업비 180만 엔(약 1천957만 원)을 지급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이 사업 주관부서인 도쿄도 산업노동국 관계자는 "현금을 받고 참석한 학생이 있다니 충격" 이라며 "일손부족을 심각하게 받아 들인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구직자가 우위인 시장 상황에서 합동설명회 형식으로 사람을 모으는 건 어려운 일"이라고 덧붙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