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홍콩 시위 20주째…시위대 전단지 돌리던 19살 '흉기 피습'

홍콩 시위 20주째…시위대 전단지 돌리던 19살 '흉기 피습'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19.10.21 07:38 수정 2019.10.21 08: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벌써 20주, 5달째 시위가 이어지고 있는 홍콩에서는 지난 주말에도 화염병과 최루탄이 날아다니면서 도심 곳곳이 아수라장으로 변했습니다. 시위대와 그에 반대하는 친중 세력 간의 테러도 잇따르고 있습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폭탄 해체 로봇이 도심 도로에 등장했습니다.

경찰이 폭발물로 의심되는 물체를 로봇을 동원해 해체하고 파편을 수거합니다.

물대포차를 앞세운 경찰은 최루탄과 빈백건으로 시위대를 몰아부칩니다.

우산으로 몸을 가린 시위대는 보도블럭을 깨서 경찰에 던지며 저항했습니다.

중국과 관련한 매장들을 돌며 곳곳에 불을 지르고, 시위대 공격을 받은 지하철역은 일찌감치 문을 닫았습니다.

경찰서를 겨냥해 화염병을 던진 시위대와 경찰의 반격이 밤늦게까지 이어지면서 부상자와 체포자가 속출했습니다.

낮부터 시작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로 20주째 연속 시위가 벌어진 홍콩 도심엔 희뿌연 연기가 가득했습니다.

[시위대 : 홍콩 정부가 우리의 집회와 언론의 자유를 계속 억누르고 있습니다.]

그제(19일) 저녁에는 시위대 전단지를 돌리던 19살 남성이 21살 친중 남성에게 흉기에 찔려 목과 복부에 중상을 입었습니다.

시위를 이끌고 있는 민간인권전선의 지미 샴 대표가 쇠망치 공격을 당한 데 이어 시위대와 친중 세력 간 갈등으로 인한 테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폭력충돌 분위기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홍콩 정부는 경찰의 무력 사용을 두둔하는 나서는 분위기여서 앞으로 시위가 더 격화될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