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본질은 실종 '기승전 조국'…막말 · 욕설만 남은 국감

본질은 실종 '기승전 조국'…막말 · 욕설만 남은 국감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10.20 20:51 수정 2019.10.20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올해 국정감사, 내일(21일)로 끝납니다. 정부와 법원의 잘못을 잡아내고 견제하는 정말로 중요한 업무인데 가까이서 지켜본 정치부 기자 눈에는 국회의원들 막말에 욕설에 또 튀어보겠다는 욕심에 멍든 모습이었습니다.

이호건 기자가 대표적인 모습들을 모아봤습니다.

<기자>

20대 국회 마지막 국정감사는 그야말로 '기승전 조국'이었습니다.

어느 상임위나 조국 전 장관 사퇴 전이든 후든, 결국 조국 공방으로 귀결됐습니다.

[김종민/더불어민주당 의원 : (내로남불도 유분수지!) 내가 조국이야? 내가? (조국이 내로남불인 건 인정하네.) 내로남불 아닙니다. 조용히 하세요.]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한 여당 의원은 이렇게 답답함을 호소하기도 했습니다.

[이철희/더불어민주당 의원 : 이제 조국팔이 좀 그만하고요, 예? 국정감사 좀 하고 나랏일 좀 합시다.]

남은 것은 고성과 막말.

[이재정/더불어민주당 의원 : 박근혜 대통령 탄핵 됐을 때 이미 탄핵당했어야 했을 의원이 한두 명이 아니에요.]

[조원진/우리공화당 의원 : 야 너 뭐라고 이야기했어? 어이 이게 지금 뭐하는 짓이야!]

같은 의원끼리는 물론이고,

[여상규/국회 법사위원장(자유한국당) : 누가 당신한테 자격 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XX 같은 게.]

증인에게도 예외가 아니었습니다.

[이종구/국회 산자위원장 (자유한국당) : 검찰개혁까지 나왔어. 지X하네, 또XX 같은 XX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창피합니다. 부끄러운 줄 아세요! 퇴장시켜 버릴까 저걸?]

이런 가운데 올해도 국감장 이색 소품들은 어김없이 등장했습니다.

한국당 송희경 의원은 배낭식 이동기지국과 '라돈 검출 속옷'을 가지고 나왔고 민주당 박경미 의원은 '왕따 체험 어플리케이션'을 직접 시연했습니다.

20대 국회의 마지막 국정감사.

하루 남은 종합감사만이라도 쇳소리와 욕설, 이벤트보다는 합리적 추궁과 깐깐한 감시의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

(영상취재 : 이병주·하 륭, 영상편집 : 이승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