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속 뜨니 문 닫은 중개업소'…정부 첫 부동산 현장점검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9.10.20 14:00 수정 2019.10.20 14: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속 뜨니 문 닫은 중개업소…정부 첫 부동산 현장점검
서울 집값 불안을 막기 위해 꾸려진 정부 합동조사단이 지난 18일 첫 조사에 나섰습니다.

단속에는 국토교통부를 비롯해 지자체 등 32개 관계 기관이 참여했습니다.

역대 최대 규모의 합동 조사라는 게 정부 설명입니다.

단속은 최근 실거래가 이뤄진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아파트와, 마포의 또 다른 아파트 인근 중개업소를 대상으로 진행됐습니다.

두 아파트 단지가 강남과 강북의 집값 상승을 견인하고 있다는 점이 고려된 것으로 보입니다.

대부분 중개업소가 문을 닫은 가운데, 정부 조사단은 총 5개 업소를 상대로 점검을 벌였습니다.

그 결과 3개 업소에서 중개대상물 확인설명 의무 위반 등 불법 행위 6건이 적발됐습니다.

정부는 적발된 행위에 대해 등록 관청의 행정처분이나 고발 등의 조치를 할 예정입니다.

국토부는 실거래 신고 중 자금조달 적정성 및 불법행위가 의심되는 거래 전체에 대해선 연말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이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