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교체 출전해 골대 강타…토트넘, 왓포드와 무승부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10.20 06: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이 리그 최하위 왓포드를 상대로 1대 1로 비겨 자존심을 구겼습니다.

월드컵 예선 평양 원정을 마치고 토트넘에 복귀한 손흥민은 후반 교체 투입됐지만 골대 불운에 아쉬움을 삼켰습니다.

---

이강인은 평양 원정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복귀해 치른 첫 경기에서 프로 데뷔 후 처음으로 백 태클로 퇴장을 당했습니다.

수적 열세에 놓인 발렌시아는 동점 골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에서 1대 1로 비겼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