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돼지열병 北서 옮겼을 가능성"…정부, 매개체 확인 중

"돼지열병 北서 옮겼을 가능성"…정부, 매개체 확인 중

김관진 기자 spirit@sbs.co.kr

작성 2019.10.19 07:48 수정 2019.10.19 09: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에서 넘어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정부가 밝혔습니다. 확실한 근거를 찾은 것은 아니지만,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하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김관진 기자입니다.

<기자>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어제(18일) 열린 국회 농해수위 국정감사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북한에서 이동해 왔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바이러스가 북한으로부터 전파됐을 가능성을 부인하는 것 아니냐는 의원들의 질문에 대해 전염 가능성을 인정한 것입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정부가 북한으로부터 원인에 대해서 계속 부인을 했다 그렇게 말씀하시는데 저희는 그렇게 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김 장관은 북한 멧돼지가 직접 넘어오는 것은 철책선 때문에 불가능하다면서도, 다른 매개체를 통한 전파 가능성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현수/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심지어 파리, 모기까지도 저희들이 채집해서 검사를 하고 있습니다.]

북한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병한 후 접경지역 14곳을 특별관리지역으로 설정해 관리하게 된 배경입니다.

김 장관은 북한과의 방역 협력이 중요한 만큼 통일부와 관련 논의를 다시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은 감염 경로 등을 밝히기 위한 우리 측의 공동조사와 방역 추진 요청에 대해 별다른 답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 한 달을 넘어선 가운데, 발병 농가는 열흘째 추가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연천과 철원 등 접경 지역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된 야생 멧돼지가 계속 발견되면서 안심하기는 이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