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한국 축구 대표팀, 평양 원정서 '화장실 사용'까지 통제당했다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19.10.18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한국 축구 대표팀, 평양 원정서 화장실 사용까지 통제당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이 '평양 원정'에서 화장실 사용까지 통제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18일) 스포티비뉴스는 우리 선수들이 2박 3일 동안 북측의 밀착 감시와 무시를 당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매체는 선수들의 말을 인용해 "북한 측 인사들은 선수단 버스도 함께 타고 밀착 감시했다"며 "선수가 뒤로 제치는 기능이 고장 난 의자에 앉았는데 의자가 확 젖혀지자 시비를 걸기도 했고, 또 큰 키로 인해 자리가 좁아 팔걸이에 살짝 다리를 올리자 이를 제지하는 등 까다롭게 굴었다"고 전했습니다.

또 선수들은 워낙 철저한 감시 때문에 호텔 밖으로는 아예 나갈 수도 없었으며, 김일성경기장에서는 화장실도 단독으로 못 가게 하고 5명을 모아 감시가 붙은 채로 화장실을 가게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선수들은 인터뷰에서 "훈련소에 온 것 같았다"면서 "우리를 적으로 생각하는 게 느껴졌다"고 털어놨습니다. 또 다른 선수는 "사람 취급을 못 받은 것 같다"고 표현하기도 했습니다.
한국-북한 경기에서 슛하는 손흥민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한국 축구 대표팀은 지난 15일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북한과 경기에서 0대 0 무승부를 거뒀습니다. 경기를 직접 볼 수는 없었지만, 거친 분위기 속에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무중계, 무관중으로 경기가 치러진 탓에 외신들은 '비밀스럽고 기괴한 경기'라고 설명하기도 했습니다. 여기에 지상파 방송 녹화 중계마저 무산되면서 축구 팬들의 원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대한축구협회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