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바다 의문사' 소녀 모친 "딸, 극단적 선택"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10.18 10:08 수정 2019.10.18 10: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콩 바다 의문사 소녀 모친 "딸, 극단적 선택"
홍콩 바닷가에서 나체 상태의 15세 여학생이 숨진 채 발견된 이후 사인을 둘러싼 논란이 커진 가운데 고인의 어머니가 딸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 맞다는 입장을 처음 공개적으로 피력했습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천옌린의 어머니 호 씨는 현지 방송인 TVB와 인터뷰에서 "나는 딸이 살해당한 것이 아니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사실을 명확히 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호 씨는 경찰 수사 과정에서 딸에 관한 모든 폐쇄회로 TV 영상을 볼 수 있었다면서 화면 속에서 딸의 모습이 일반적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딸이 최근 실제 존재하지 않는 낯선 남성의 목소리가 들린다고 말하는 등 정신 질환 증세를 보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호 씨는 "딸이 어떤 남자가 자기에게 무언가를 하라고 지시한다고 나에게 말했다"며 "잠을 쉽게 자지 못하고 심한 스트레스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호 씨는 또 딸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반대 시위 초기인 6월에는 전단을 돌리는 등 시위에 참여한 것은 맞지만 7월부터는 시위의 성격이 변했다면서 시위대와 거리를 뒀다고도 말했습니다.

그는 "나는 딸을 평온하게 쉬게 해주고 싶다"며 밤늦게까지 전화를 거는 등 가족들을 괴롭히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지난달 19일 실종된 천옌린은 사흘 후 홍콩 정관오의 바닷가에서 숨진 채 발견됐으며, 당시 천옌린은 옷을 입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경찰은 시신에서 타박상이나 성폭행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타살 의혹이 없다고 결론 내렸지만, 홍콩에서는 천옌린이 살해당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의혹이 거세게 일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