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사장 "'성희롱 발언' 알릴레오 패널에 법적 조치"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9.10.18 0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7일)는 KBS 국정감사도 있었습니다. 양승동 KBS 사장은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에서 문제의 성희롱 발언을 한 출연자에 대해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KBS 국정감사에서는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노트북에 붙인 유인물을 놓고 시작부터 말싸움이 벌어졌습니다.

[노웅래/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과방위원장) : 누구보고 가만히 있으라 말라 하는 거야!]

여당 의원들은 정경심 교수의 자산 관리인 김경록 씨 인터뷰 보도의 공정성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김성수 국회 과방위/더불어민주당 의원 : 보도는 불리한 내용만 압축해서 나갔습니다. 그래서 공정하지 못하다는 비판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양승동/KBS 사장 : 의혹을 해명하라는 이런 항의가 쇄도하고 있었고…. (그런 상황에서) 외부 위원이 참여하는 조사위원회 구성이 필요하다고 봤고….]

한국당 의원들은 공영방송의 보도가 유튜브 방송에 휘둘리고 있다며 신뢰성 있게 조직을 이끌지 못한다면 사장이 사퇴해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박대출 국회 과방위/자유한국당 의원 : 유시민 씨는 KBS 기자들을 검찰과 내통하고 있다고 떠들고…. 마치 KBS 위에 유시민 씨가 있는 것 같다 이런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양승동 사장은 알릴레오 유튜브 방송에서 KBS 기자에 대한 성희롱 발언을 한 패널에 대해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양승동/KBS 사장 : 법리 검토를 했고요. 또 뭐 법적인 조치를 빠르면 내일(18일) 정도 취하는 걸로 준비를 했습니다.]

다만 유시민 이사장은 성희롱 가해자가 아닌 것으로 안다면서 법무실과 기자들 의견을 검토 중이라고 답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