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법·원칙대로 처리할 것"…동반퇴진론은 '일축'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9.10.18 0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7일)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장관 관련 수사도 법과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 전 장관이 물러났으니 같이 물러나야 한다는 주장은 일축했습니다.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를 지휘하는 한동훈 반부패부장,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를 지휘하는 박찬호 공공수사부장 등 대검 참모들이 배석한 가운데 국정감사에 임했습니다.

역시 조국 전 장관 관련 수사에 질문이 집중됐습니다.

윤석열 총장은 조 전 장관 관련 사건도 법과 원칙대로 처리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윤석열/검찰총장 : 저희들은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떠한 사건이든지 원칙대로 처리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입니다.]

조 전 장관이 물러났으니 윤석열 총장도 수사 관련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는 동반퇴진론은 일축했습니다.

[이은재 의원/자유한국당 의원 : 여권 일각과 지지층 사이에서는 윤석열 동반 퇴진을 주장하는 사실을 알고 계십니까?]

[윤석열/검찰총장 : 언론 보도를 통해서 봤습니다. 저에게 부여된 일에 대해서 제가 법과 원칙에 따라서 충실히 할 따름입니다.]

패스트트랙 관련 수사를 놓고는 다시 여야 간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고발된 의원이 많은 자유한국당 소속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은 수사가 부적절하다고 주장했고,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자유한국당 의원 : 패스트트랙 관련 고소·고발은 순수 정치 문제가 사법으로 둔갑돼 있습니다. 사법도 정치에 관여하면 안 됩니다.]

민주당 표창원 의원은 여 위원장이 부적절한 말을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표창원/더불어민주당 : 이번 국감 내내 사실은 (여상규) 법사위원장께서 현재 검찰 수사 대상인 국회법 위반, 패스트트랙 저지 관련된 사건에 대한 압력성 발언을 무척 자주 많이 하셨습니다.]

윤석열 총장은 패스트트랙 관련 사건도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하고 결론 내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