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잇] "어떻게 난민을 돕죠?"에 대한 정우성의 대답

정우성|배우.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 <내가 본 것을 당신도 볼 수 있다면> 저자.

SBS 뉴스

작성 2019.10.18 11:01 수정 2019.10.18 14: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인-잇] "어떻게 난민을 돕죠?"에 대한 정우성의 대답
유엔난민기구 친선대사로서 활동한다는 사실이 많이 알려지면서, 종종 난민 캠프 방문에 나와 함께하고 싶다고 말씀해주시는 분들이 계시다. 마음은 고맙지만, 현실적으로는 여러모로 어렵다는 사실을 이 기회를 통해 말씀드리고 싶다.

우선 내가 난민 캠프를 방문하는 것을 구호 물품을 나눠주러 가는 거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많은데, 사실 나는 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그곳에 가는 게 아니다. 그곳의 현실을 직접 보고 그 상황을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이 나에게 주어진 주된 역할이다.

고맙게도 캠프의 사람들은 내가 빈손으로 왔다는 걸 알면서도 언제나 반겨준다. 당장 물리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건 없지만, 나를 통해 바깥세상에서도 자신들의 아픔에 공감하고 마음으로 함께하려는 사람들이 있다는 걸 알게 되는 것만으로도 그들에겐 큰 힘이 되기 때문이다.

난민 캠프 방문에는 실무적인 문제도 많이 따른다. 일단, 난민 캠프 대부분은 분쟁 지역 근처에 있기 때문에 매우 위험하다. 우리나라 외교부에서 특별히 관리하는 지역일 경우가 많다. 해당 국가에서 입국을 반기지 않을 수도 있다. 나 역시 유엔난민기구의 도움을 통해서만, 그것도 어느 정도 안전이 보장된 곳에만 갈 수 있었다.

경비 문제도 있다. 나의 경우, 항공비를 비롯해 나에게 들어가는 경비를 직접 부담하고 있다. 유엔난민기구 예산은 한 푼이라도 더 난민 지원에 쓰여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내가 움직이는 것이 혹시라도 난민들, 난민 캠프, 유엔난민기구에 부담이 되지는 않는지 늘 돌아볼 수밖에 없다.정우성 인잇 (사진=UNHCR/Jordi Matas)이런 이유들 때문에 난민들을 돕고 싶다며 구체적인 방법을 물어오는 분들에게 나는 캠프 방문 대신 다른 방법들을 권해드린다. 이때도 먼저 설명드리고 싶은 게 있다. 난민들에게 도움이 될 거라면서 현물, 특히 입지 않는 옷가지 등을 보내고 싶어 하는 분도 계신데, 솔직히 썩 좋은 방법은 아니다.

지원 물품의 우선순위를 따지면 어린이 필수품, 여성 필수품, 교육 관련 품목 순이어서 옷가지 등은 현지에서 절실히 필요로 하는 물품이 아닌 경우가 대부분이다. 더구나 우리나라에서부터 물품을 보낸다면 배송비가 적잖게 든다. 배송비로 쓰일 돈을 생각하면, 그 돈을 현지에서 필요한 물품을 직접 사는 데 쓰도록 하는 것이 더 현명한 선택이다.

유엔난민기구는 기본적으로 난민에 대해 현금 지원을 우선으로 한다. 가능한 캠프 주변에서 물품을 구입해 쓰게 함으로써, 해당 지역의 경제도 돕고 지역 주민들이 난민 수용을 조금이나마 더 우호적으로 바라볼 수 있게끔 하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

그러니 물질적으로 난민들을 돕고 싶다면 후원금을 내는 것이 여러모로 좋다. 세계 각지에서 들어온 후원금은 제네바 본부에서 각국 대표부가 모여 각국의 상황을 고려해 적절히 배분한다.

후원금과 관련해서 함께 나누고픈 이야기도 있다.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시는데, 대한민국이 유엔난민기구 민간 후원금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이 내는 나라라는 사실이다(1위는 스페인). 상대적으로 기업 후원금은 부족한 편이고 정부 공여금도 한계가 있지만, 개인 후원 차원에서는 우리가 앞서는 나라다. 남모르게 성의껏 먼 땅의 이웃들을 돕는 사람들이 우리 주변에 이렇게나 많다.정우성 인잇 (사진=UNHCR/Jordi Matas)이런 이야기를 하다 보면 난민을 도울 수 있는 길은 후원뿐인 거냐고 물을 수도 있겠지만, 절대 그렇지 않다. 중요한 건 난민에게 관심을 갖는 것이다. 난민 문제를 외면하지 않는 것, 내 이웃과 사회에 대한 관심을 국제 사회로까지 넓히는 자세야말로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한 중요한 단초가 될 것이다. 우리의 이해와 관심이 모이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국제적 연대의 목소리 역시 커질 것이고, 이는 분명 사태 해결에 긍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다.

이런 과정 속에서 우리는 서로가 얼마나 강하게 연결되어 있는지, 또 연대와 이해가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될 것이다. 내가 현지에서 만난 난민들은 모두 멀리 있는 사람들이 자신들을 잊지 않고 있다는 사실에 크게 감사했다. 우리가 갖는 작은 관심이 이들에게는 또 하루를 버티는 큰 힘이 될 것이다.

#인-잇 #인잇 #정우성 #경계에선사람들

(사진=©UNHCR/Jordi Matas)
인잇소개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