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이렇게 된 걸까'…표창원, 윤석열의 담백 씁쓸한 문답

황승호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10.17 19:11 수정 2019.10.17 2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오늘 (17일) 대검찰청 국정감사 현장에서 있었던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문답이 회자되고 있습니다. 표 의원은 과거 국정원 대선 개입 사건 수사 당시 윤 총장이 외압을 받았던 것을 거론하며 윤 총장을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가 급변한 것에 대한 소회를 물었습니다. 이에 윤 총장은 "저희는 뭐 국가의 공직자로서 저희들이 맡은 직분을 다할 뿐"이라는 취지로 답변했습니다. 한때는 공정한 수사에 대한 격려를 주고받던 두 사람의 재회, 소셜 미디어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