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 깜깜이 평양전에 "무거운 책임감, 정말 죄송"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19.10.17 11: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연철 통일, 깜깜이 평양전에 "무거운 책임감, 정말 죄송"
평양 월드컵 남북 예선경기가 무중계, 무관중으로 진행된 데 대해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정말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유기준 자유한국당 의원이 "평양 남북 축구가 세계적인 이례적 일이라고 보도되고 있다"며 "깜깜이 무관중 축구가 있을 수 있는 일이냐"라는 질타에 "응원단도 못 가고 중계방송도 이뤄지지 못했다"면서 이런 입장을 밝혔습니다.

유 의원은 "대통령은 전국체전 개회식에서 공동올림픽을 하겠다고 한다"면서 "당장 남북축구도 (응원과 중계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데 무슨 공동올림픽이냐"고 비판했습니다.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번 남북 축구를 거론하면서 "북한이 남한을 대하는 자세가 일방적이고 상상을 뛰어넘는다"면서 북한의 태도가 "국제 규범은 물론이고 상식에 맞지 않는 행동을 많이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