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동반 퇴진론' 묻자…윤석열 "제 일에 충실할 따름"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10.17 10:50 수정 2019.10.17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검찰총장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동반 퇴진론'에 대해서 "저에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총장은 오늘(1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이은재 의원의 '윤석열 동반 퇴진 주장에 대해 알고 있느냐. 물러날 것이냐'는 질문에 이렇게 답했습니다.

윤 총장은 '검찰총장 임명장을 받는 자리에서 대통령은 권력 눈치 보지 말라고 했는데, 조국 수사가 대통령 당부를 거역한 것이라고 보느냐'는 질문에도 "저희들은 법과 원칙에 따라 어떠한 수사도 그렇게 하고 있다"고만 말했습니다.

또, '정적을 향한 칼을 휘두를 때 국민 영웅으로 추앙하다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니까 역적으로, 검찰춘장 이라는 놀림까지 받게 됐는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저희들은 좌고우면 하지 않고 어떠한 사건이든 원칙대로 처리하고 있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 생각"이라고 답했습니다.

조 전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의 건강상태와 관련한 질문에는 "수사 상황이기 때문에 저도 전부 보고 받는 것은 아니지만, 제가 아는 걸 공개적으로 말하긴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