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국무총리·靑 비서실장·與 대표, 사죄하고 물러나야"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19.10.17 10: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국무총리·靑 비서실장·與 대표, 사죄하고 물러나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무총리, 청와대 비서실장, 여당 대표 등 조국 대란의 책임자들은 사죄하고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황 대표는 오늘(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책임자 문책과 인적 쇄신에 나서야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가장 먼저 개혁해야 할 권력 집단은 범죄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밀어붙인 청와대와 현 정부, 그리고 여당"이라며 "국민 대다수가 반대하는 법무부 장관 임명을 강행해 온 나라를 혼란에 빠뜨린 장본인이 바로 문 대통령"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지난 정권을 괴롭힐 때는 특수부를 마음껏 늘려놓더니 자신들에게 칼날이 돌아오자 특수부를 축소하겠다는 게 지금 말하는 개혁"이라며 "그러니 가짜 개혁 아니겠나"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법무부 차관을 불러 감찰 지시를 했다. 이것이야말로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라며 "당장 없어져야 할 구태적 검찰 겁박"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결국 대통령 마음대로 할 수 있는 독재적 수사 기관이 될 것"이라며 "문재인 게슈타포(과거 독일 나치 정권의 비밀 국가경찰)인 공수처를 만들어 친문 독재의 끝을 보려고 하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황 대표는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하지 못한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대통령의 유체이탈 화법"이라며 "지금 국민 위에 군림하고 있는 권력이 과연 누구인가"라고 반문했습니다.

나아가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지긋지긋한 이념 정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대한민국은 대통령과 좌파 이념 집단의 소유물이 아니라 영원히 영속돼야 하는 국민의 나라"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해괴한 국정행태가 비단 인사에서만 있었던 것이 아니다"라며 "경제와 안보를 비롯해 국정 전반에 걸친 총체적 위기의 근원을 제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황 대표는 "조국은 물러났으나 나라 살리기 투쟁은 계속될 것"이라며 "투쟁 목표는 일개 장관 사퇴가 아니었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는 "검찰개혁이란 명목으로 공수처 만들어 권력형 비리에 대한 수사를 무력화하고, 상식에 맞지 않는 선거법 개정으로 영구집권을 꾀하고 있다"며 "이를 모른 척하고 놔두면 역사의 죄인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황 대표는 "다음 주 새로운 외교·안보 정책을 발표할 계획"이라며 "축구 중계도 못 하고 돼지열병도 못 막는 문재인 정권의 굴종적 대북 정책을 바로잡는 대안이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