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평양 원정 마치고 귀국…"거칠었던 경기, 안 다쳐 다행"

최희진 기자 chnovel@sbs.co.kr

작성 2019.10.17 11: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생중계도, 관중도 없이 평양에서 '기상천외'한 남북 대결을 펼친 축구대표팀이 오늘(17일) 새벽 귀국했습니다. 주장 손흥민 선수는 귀국 인터뷰에서 0대 0 무승부에 아쉬워하면서도 "다치지 않아 다행일 만큼 거친 경기였다"며 '평양 원정' 뒷이야기를 전했습니다. 손흥민 선수와 벤투 감독, 최영일 평양 원정 단장이 전하는 깜깜이 평양 원정의 생생한 뒷이야기를 스포츠머그에서 감상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