움푹 솟은 도로에 오토바이 10m '붕'…"관리 인력 없어요"

UBC 배대원 기자

작성 2019.10.16 20:54 수정 2019.10.16 22: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운전하다가 도로가 푹 패이거나 솟아오른 곳을 피하지 못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지요. 지금 이 화면에 보이는 오토바이의 경우 위로 튀어나온 아스팔트에 부딪혀 운전자가 10m를 날아갔습니다.

UBC 배대원 기자입니다.

<기자>

달리던 오토바이가 무언가에 걸린 듯 중심을 잃고 넘어집니다. 오토바이와 운전자는 순식간에 10여m를 날아갔습니다.

[황삼철/목격자 : 순간 놀랐죠. 오토바이가 붕 떠버리는데. 헬멧을 써서 천만다행일 겁니다. 인도 쪽으로 한 번 머리 부딪힌 거 같은데…]

오토바이 운전자가 다쳤지만, 급히 일어나면서 뒤따르던 차량과의 2차 사고가 없었다는 점이 천만다행이었습니다.

현장을 확인해보니 도로가 밀려 솟아오른 부분이 사고 원인이었습니다.

사고가 난 지점입니다. 이처럼 도로가 움푹 솟아 올라와 있어 또 다른 사고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도로의 결함으로 사고가 났는데도 관리 주체인 울산시는 신고가 없어 몰랐다고 해명합니다.

울산시와 보수 업체가 매일 도로를 순찰하고 있지만, 관리해야 할 도로에 비해 인력이 적어 한계가 있다는 것입니다.

[울산시 종합건설본부 관계자 : 인력이 저희들이 총 13명이거든요. 종합건설본부에서만 관리하는 도로가 총 674㎞거든요. 전체적으로 다 관리한다는 건 사실 불가능하죠.]

울산 지역 도로에서는 포트홀 등 매년 1천 건이 넘는 도로 결함 민원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영관 U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