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수학 문제 풀다 분노한 9살 소녀…내놓은 '소신 답안'은?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10.16 15:22 수정 2019.10.17 16: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학 문제에 9살 소녀가 내놓은 '소신 답안' (사진=The Sun 홈페이지 캡처)한 초등학생이 수학 문제에 정답 대신 자신의 소신을 적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2일, 영국 더 선 등 외신들은 미국 유타주에 사는 9살 리듬 파체코 양의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최근 파체코 양은 수학 숙제를 하다가 불편함을 느꼈습니다. 여학생 세 명 중 한 명의 몸무게가 다른 학생보다 얼마나 더 무거운지를 묻는 문제 때문이었습니다.

문제와 함께 제시된 표에는 소녀들의 이름과 몸무게가 나란히 적혀있었습니다. 문제 속 소녀들은 가상의 인물들이었지만, 또래 학생의 몸무게를 비교하라는 문제가 마음에 들지 않았던 파체코 양은 문제를 풀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 대신 문제의 질문 부분을 큰 동그라미로 강조하면서 "뭐라고요!"라고 적은 뒤, "이 문제는 매우 불쾌해요. 미안하지만 이런 무례한 문제를 풀고 싶지 않아요"라고 답안 대신 자신의 소신을 밝혔습니다.수학 문제에 9살 소녀가 내놓은 '소신 답안' (사진=The Sun 홈페이지 캡처)이후 숙제를 봐주던 어머니도 딸의 답변을 발견하고 아이가 느꼈을 불쾌감에 공감했습니다. 파체코 양의 어머니는 SNS에 이 사연을 공개하고 이 문제를 낸 출판사에 항의했습니다.

이에 출판사 관계자는 "6년 동안 이 문제에 한 번도 불만을 제기한 사람이 없었다"며 "가치 판단이 아닌 단순 비교를 요구하는 문제"라는 대답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도 "아이들에게 충분히 상처를 줄 수 있는 문제", "이런 문제를 아이들이 계속 풀어왔다는 게 안타깝다", "수많은 비교 대상을 놔두고 꼭 여자아이들의 몸무게를 비교해야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결국 출판사 측은 성명문을 발표해 "이 문제로 불쾌감을 느낀 분들에게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교과과정에서 이 문제를 빼고 적절한 문제를 대체해 제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The Sun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