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경찰총장' 윤 총경 주식계좌 확보…금감원 분석의뢰

이세영 기자 230@sbs.co.kr

작성 2019.10.16 12: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경찰총장 윤 총경 주식계좌 확보…금감원 분석의뢰
버닝썬 의혹 수사 과정에서 이른바 '경찰총장'으로 불린 윤 모 총경의 주식거래 관련 비위 의혹을 내사하는 경찰이 관련 계좌를 확보해 혐의 확인에 나섰습니다.

경찰은 "윤 총경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와 관련해 주식계좌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았다"며 "확보한 자료를 금감원에 분석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윤 총경이 특수잉크 제조업체 정모 전 대표로부터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을 매입했을지 모른다고 의심하고 사실관계를 확인하고자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총경은 정 전 대표로부터 주식을 받고 당시 수서경찰서가 수사하던 정 전 대표의 사기·횡령· 배임 피소 사건이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되는 데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을 받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