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마항쟁 피해자에 사과…"권력기관, 국민 위한 것"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10.16 12:16 수정 2019.10.16 13: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4·19 혁명, 5·18 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함께 한국 현대사 4대 민주항쟁으로 꼽히는 부마항쟁의 첫 국가기념일 행사가 오늘(16일) 오전에 열렸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민주주의의 성과를 평가하는 한편, 검찰 개혁 의지도 거듭 밝혔습니다.

전병남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올해 처음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부마민주항쟁 40주년 기념식이 경남대 대운동장에서 오늘 오전 열렸습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먼저 부마항쟁의 피해자들에게 대통령으로서 사과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유신독재의 가혹한 폭력으로 인권을 유린당한 피해자들 모두에게 대통령으로서 깊은 위로와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진상규명과 명예회복, 피해자 보상에도 더욱 힘을 쏟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것입니다. 국가폭력 가해자들의 책임 소재도 철저히 규명하겠습니다.]

우리 국민들이 행동으로 민주주의를 살려왔다고 평가한 문 대통령은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검찰 개혁을 염두에 둔 듯 권력기관은 국민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모든 권력기관은 조직 자체를 위해서가 아니라 국민을 위해서 존재한다는, 민주주의의 상식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이와 함께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부산 월드엑스포유치 등 부산 경남지역 발전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오늘 행사에는 부마항쟁 시위 참여자들과 김명수 대법원장, 김경수 경남지사 등도 참석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