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카드 4장' 거칠었던 남북…평양 원정 0대 0 무승부

벤투 "주심이 경기 자주 끊었다"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10.16 07:14 수정 2019.10.16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5일) 29년 만에 평양에서 열린 축구 남북대결은 0대 0 무승부로 끝났습니다. 우리 응원단은 물론 외신들의 취재까지 거부했던 북한은 아무 예고도 없이 무관중 경기를 진행했습니다.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김일성 경기장에 태극기가 게양되고 애국가도 울려 퍼졌지만 북한 5만 관중의 일방적인 응원이 펼쳐질 거라는 예상과 달리 관중석이 텅 빈 가운데 역사적인 승부가 시작됐습니다.

대표팀은 최전방에 손흥민-황의조 투톱을 내세워 나란히 2연승을 달리는 북한을 상대로 총력전을 펼쳤습니다.

두 팀이 경고 두 장씩 모두 4장의 옐로카드가 나오는 거친 경기가 펼쳐졌고, 벤투 감독은 후반 황희찬과 권창훈에 이어 김신욱까지 투입하는 승부수를 띄웠지만 끝내 북한의 골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0대 0 무승부를 거둔 대표팀은 북한에 골득실에서 앞서 조 1위는 지켰습니다.

벤투 감독은 "주심이 경기를 자주 끊으면서 평소와 다르게 경기가 전개됐다"며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해 아쉽다고 밝혔습니다.

세계적인 관심을 끈 이 경기는 인판티노 FIFA 회장이 직접 관람했지만 일반 관중은 단 한 명도 나타나지 않았습니다.

북한이 해외 언론의 접근도 철저히 막은 가운데, 경기장을 찾은 대한축구협회 직원과 연락도 차단돼 경기 상황은 힘겹게 국내로 전해졌습니다.

감독관이 AFC 본부에 교체 선수·경고 등 상황을 전하면 AFC가 대한축구협회에, 그리고 협회가 다시 SNS를 통해 기자단에 공지하는 다단계 과정을 거친 겁니다.

우여곡절 끝에 북한 원정을 마친 대표팀은 다음 달 레바논 원정으로 올해 2차 예선 일정을 마무리하고 북한과는 내년 6월 우리 홈에서 재대결을 펼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