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청' 김혜림 "내 사람되면 거침없다"…김광규 "방귀도 마음껏 터라"

'불청' 김혜림 "내 사람되면 거침없다"…김광규 "방귀도 마음껏 터라"

SBS 뉴스

작성 2019.10.15 23: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청 김혜림 "내 사람되면 거침없다"…김광규 "방귀도 마음껏 터라"
김혜림과 김광규가 장인 장모 케미를 발산했다.

1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청도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광규, 김혜림, 김완선이 함께 장을 보러 마트로 이동했다. 이동하는 길에 김혜림은 자신의 첫 출연을 떠올렸다.

그는 "처음 왔을 때도 맨 얼굴로 와서 늙었다 했었는데 지금 보면 확실히 어리더라"라고 했다. 이에 김완선은 "무슨 소리냐. 별로 차이가 없다"라고 달랬다.

김혜림은 "차이가 왜 없냐. 광규 오빠가 맨날 나한테 하는 말이 있다. 오빠가 아침에 눈 뜨면 항상 나한테 '세월을 정통으로 맞으셨군요'라고 했다"라고 폭로해 김광규를 당황하게 했다.

1년 전 첫 만남부터 죽이 잘 맞던 김혜림과 김광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짓궂은 장난을 하면 더욱 가까워졌고, 불청 내에서 중년 부부 장인 장모 캐릭터로 자리를 잡았다.

이어 김혜림은 "사실 오빠처럼 나도 낯을 가린다. 그런데 좋아하면 확실히 표현을 한다. 처음에는 당황하는 분들도 있다"라며 "특히 광규 오빠가 당황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부끄러운 마음에 딴청을 피우는 김광규에게 김혜림은 "내 사람이 되면 거침없다"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김광규는 "사실 뭐 친해지면 가족이다"라며 "방귀도 마음껏 터라. 반백 년 사셨는데 누가 뭐라고 하겠냐"라고 능청을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