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한이 흉기 휘둘렀다" 초등학교서 신고…전교생 귀가

CCTV에 침입 흔적 없어…수사 확대

TJB 장석영 기자

작성 2019.10.15 20:59 수정 2019.10.1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5일)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에 괴한이 침입해 흉기를 휘둘렀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6학년 학생 1명이 다쳐 병원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지만 다른 목격자가 없고, CCTV에도 범인 모습이 찍히지 않은 상황입니다.

TJB 장석영 기자입니다.

<기자>

세종시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낮 12시 40분쯤 점심시간이 끝날 무렵 괴한이 침입했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건물 2층에서 3층으로 올라가는 계단에서 6학년 학생 1명에게 흉기를 휘둘렀다는 내용인데 학생은 팔 부위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종시교육청 안전담당자 : 당시가 점심시간이고요. 아이 진술에 따르면, 점심 식사하고 교실로 돌아가는 길에 그런 일이 발생했다고 들었습니다.]

당시 학교 정문에는 배움터 지킴이가 근무를 하고 있었고 잠금장치 등도 정상 작동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이들은 괴한이 침입했다는 소식에 두려운지 모두 상기된 목소리입니다.

[세종 ○○초등학교 학생 : 커터칼로 여기(팔) 6번 긁혔다고… 선생님들 난리 나셔서 문 닫고, 문 잠그고.]

사건 발생 직후 학교 측은 경찰 조사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추가피해를 막기 위해 전교생 680명을 즉각 집으로 돌려보냈습니다.

또 학부모들에게 단체 문자를 보내 사과하고 학생들의 안전을 당부했습니다.

경찰은 60여 개 CCTV 분석 등을 통해 괴한의 신원을 파악 중인데 현재까지 침입 흔적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고 피해 학생 외에 목격자도 아직 없는 것으로 나타나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윤상훈 TJ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