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북한의 '어선 침몰' 배상 요구에 "절대 수용 못 해"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10.15 13:05 수정 2019.10.15 13: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북한의 어선 침몰 배상 요구에 "절대 수용 못 해"
일본 정부는 동해 대화퇴 어장에서 북한 어선이 일본 정부 어업단속선과 충돌해 침몰한 사건과 관련해 북한의 배상 요구를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오늘(15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정례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배상 요구를 "전혀 수용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북한의 요구와 관련해 베이징 대사관을 통해 신속하게 항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가 관방장관은 일본 정부가 사건 현장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공표하는 문제와 관련해 "국민의 이해 촉진 등 관점에서 공표하기로 한 것"이라며 공표 시기는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과 수산청의 설명으로는 이달 7일 오전 9시쯤 동해에 접한 이시카와현 노토반도에서 북서쪽으로 350㎞ 떨어진 수역에서 일본 수산청 어업 단속선 '오쿠니'와 북한 어선이 충돌했습니다.

북한 어선은 충돌 후 20여분 만에 가라앉았고, 어선에 타고 있던 60여 명은 일본 단속선과 해상보안청 순시선에 모두 구조된 뒤 다른 북한 어선에 인계됐습니다.

하지만 해당 사건에 대한 북한과 일본의 설명은 엇갈립니다.

일본은 북한 오징어잡이 선박이 자국 배타적경제수역(EEZ)인 대화퇴 주변에서 불법으로 조업하다 퇴거를 요구하는 단속선을 들이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북한은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 동해 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를 감행했다"며 배상과 재발 방지책을 요구했습니다.

동해 '황금어장'인 대화퇴의 대부분은 한일 공동관리 수역에 속합니다.

일본은 이 해역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북한은 자신들의 전속경제수역(배타적경제수역)이라고 규정하면서 양측이 대립하는 양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