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부담·윤석열 접대 보도 탓?…조국 사퇴 결심 배경은

이한석 기자 lucaside@sbs.co.kr

작성 2019.10.15 0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5일) 열릴 법무부 국정감사도 조 전 장관의 사퇴 결심을 앞당긴 배경으로 거론됩니다. 조국 전 장관을 지키기 위해 윤석열 검찰총장을 찍어내려 한다는 논란도 영향을 미친 것 같습니다.

이한석 기자입니다.

<기자>

조국 전 장관의 사퇴를 법무부도 어제 오전에야 알았습니다.

법무부 관계자는 조 전 장관이 출근길에 입장문을 들고 왔고 점심 식사 도중에 전달받아 공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법무부 국정감사를 불과 하루 앞둔 상황이라는 점에서 조 전 장관의 전격적인 결단이 국감과 무관치 않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가족들을 변호하려다 공개적으로 다시 위증 논란에 휩싸이면 법적 책임까지 질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검찰 수사 상황도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부인 정경심 교수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 시기가 임박했고 조 전 장관 역시 검찰 안팎에서 의혹의 당사자로 거론되는 상황입니다.

수사 외압 논란이 자칫 검찰 개혁의 정당성과 명분까지 훼손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한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지난주 금요일 한겨레신문의 보도로 불거진 '윤석열 검찰총장 별장 접대 의혹' 논란도 주요 요인으로 분석됩니다.

언론에 해당 정보를 제공한 인물로 여권 인사가 거론되고 있는데 윤 총장은 해당 보도의 정보 제공 경위에 대해서도 수사해달라고 검찰에 고소한 상황입니다.

누군가 조 전 장관을 지키기 위해 윤 총장을 음해해 찍어내려 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조 전 장관의 진퇴 고민에 압박을 더했을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