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갈등 야기해 송구…조국, 검찰개혁 큰 동력"

"조국-윤석열 환상 조합, 꿈같은 희망 되고 말았다"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10.14 20:11 수정 2019.10.14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일로 우리 사회가 큰 진통을 겪었다며 국민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서 송구스럽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조국 장관이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됐다면서 검찰 개혁에 대한 의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대통령 발언은 김정윤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조국 장관 사퇴 발표 때문에 예정보다 1시간 늦게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윤석열' 환상적인 조합에 의한 검찰 개혁을 희망했다"고 운을 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꿈 같은 희망이 되고 말았습니다. 결과적으로 국민들 사이에 많은 갈등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송구스럽게 생각합니다.]

다만 '헛된 꿈'은 아니었다며 조 장관을 추켜세웠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조국 장관의 뜨거운 의지와 이를 위해 온갖 어려움을 묵묵히 견디는 자세는 검찰 개혁의 큰 동력이 되었습니다.]

조 장관이 오늘(14일) 발표한 안이 검찰 개혁의 큰 발걸음을 뗀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이달 안에 규정 정비를 마쳐 달라고 법무부에 지시했습니다.

그러면서 검찰이 개혁의 주체라는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며 중단 없는 개혁 의지도 거듭 밝혔는데 '조국 정국'이 불러온 공정 가치 훼손 논란에 대해서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검찰 개혁과 공정의 가치는 우리 정부의 가장 중요한 국정 목표이며 국정 과제이기도 합니다. 정부는 그 두 가치의 온전한 실현을 위해 끝까지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번 천명합니다.]

언론을 향해서는 신뢰받는 언론이 되기 위한 자기 개혁을 위해 노력해 달라고 했습니다.

청와대는 "어제 고위 당정청 회의가 끝나고 조 장관이 사의를 전달했다"면서, 청와대와 조율한 결과가 아니라 조 장관의 '결단'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는 조 장관 사표가 오늘 오후 수리됐지만, 임기는 오늘 밤 자정까지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신동환, 영상편집 : 김종미)

▶ 靑 "조국 사퇴는 본인의 결단"…어제 문 대통령 면담
▶ '조국 사퇴' 급격한 중도층 이탈도 영향…與 "일희일비 안 해"
▶ 조국 사퇴, 국감 앞둔 부담 탓? 尹 접대 의혹 보도 영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