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매일 10시간 넘게 스마트폰 본 소녀, 세계 첫 후천적 색맹"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10.14 14:41 수정 2019.10.14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매일 10시간 넘게 스마트폰 본 소녀, 세계 첫 후천적 색맹"
타이완의 16살 여학생이 스마트폰 과다사용으로 후천적 색맹이 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오늘(14일) 자유시보 인터넷판은 타이완 남부 가오슝시의 린위안구에 사는 16살 류(劉)모 양이 지난 여름방학 동안 매일 10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한 끝에 후천성 적록 색맹이 된 사례가 세계 최초로 발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이 학생을 진료한 훙치팅 보영과기대 부설 병원 의사는 장시간 스마트폰 사용으로 유발된 '블루라이트로 유발된 후천성 적록색 색맹과 암순응 감퇴'로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확진된 사례라고 설명했습니다.

암순응은 밝은 곳에서 갑자기 어두운 곳으로 들어갔을 때, 처음에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다가 차차 어둠에 눈이 익어 주위가 보이게 되는 현상을 말합니다.

보도에 따르면 류모 여학생은 지난 여름방학 동안 매일 10시간 이상 스마트폰을 사용했는데, 지난 9월 개학 후 횡단보도를 건널 때 빨간불에 건너는 일이 자주 발생했다고 합니다.

게다가 그녀는 암순응 장애가 갈수록 심해져 나중에는 어두운 곳에 들어간 뒤 1시간이 지나야 사물을 볼 수 있게 됐고, 그나마 흐릿하게 보이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결국 그녀는 병원 진단 결과 '적록색 색맹'으로 판명되었습니다.

담당 의사는 진료 당시 그녀는 중등도 근시이지만 녹내장, 백내장, 망막박리, 고혈압 및 특별한 가족력 등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적록 색맹의 발생 원인은 장시간에 걸쳐 블루라이트에 노출됨으로써 망막의 간상세포(명암 감지 세포)와 원추세포(색감 감지 세포)에 영향을 받았고, 망막 세포 부근에 활성산소 등의 물질이 발생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다행스럽게도 초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와 스마트폰 사용금지로 회복이 가능했다고 전했습니다.

훙치팅 의사는 후천성 적록 색맹도 초기에 치료하지 않으면 색을 전혀 느끼지 못하는 '전색맹'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스마트폰을 절대 하루 5시간 이상 사용하지 말고 30분 사용 시마다 10분씩 휴식을 취하라고 조언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둠 속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면 블루라이트로 인한 부작용이 가중되므로 절대 불을 끄고 사용하지 말라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