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UFC 경기에 전범기 등장해"…정찬성이 챔피언 돼서 꼭 하고 싶은 것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10.14 1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찬성이 챔피언 되고 싶은 또 다른 이유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욱일기(전범기) 문제를 알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정찬성이 사부로 출연해 이상윤, 양세형, 이승기, 육성재에게 격투기 기술을 가르쳤습니다.

이날 육성재는 훈련이 끝난 후 식사 자리에서 정찬성에게 "민감한 질문일 수도 있는데, 예전에 도복에 그려진 욱일기를 보고 뭐라고 한 적 있지 않으냐"고 질문했습니다.

이에 정찬성은 "GSP라는 유명한 선수가 경기에 전범기가 그려진 도복을 입고 나온 적이 있다"면서 "미국에 가면 전범기에 대한 개념이 없어 아무렇지 않게 디자인을 낸다"라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그건 입으면 안 된다. 나치와 같은 제국주의의 상징이다'라는 글을 SNS에 GSP를 태그해 올렸다"면서 "그때 이슈가 돼 몇몇 미국분들도 그게 잘못된 것을 알았고, 그 선수도 사과했다"라고 말했습니다.정찬성이 챔피언 되고 싶은 또 다른 이유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그러나 정찬성은 그 이후에도 경기장에 전범기가 등장하는 사고가 종종 있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는 "지금 내가 말해봤자 의미가 없는 것 같다"라면서 "내가 챔피언이 되고 UFC 내에서도 중요한 선수가 되면 조금 더 내 말에 귀 기울이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밝혔습니다.

방송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멋지다", "건강하게 멋진 경기 보여주시길", "코리안 좀비 화이팅" 박수를 보냈습니다.
 
(사진= SBS '집사부일체' 방송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