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로웨이 덩크 쇼! 쇼! 쇼!' 전자랜드 4연승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19.10.13 21:15 수정 2019.10.13 21: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농구 전자랜드가 할로웨이의 호쾌한 덩크 퍼레이드를 앞세워 개막 4연승을 달렸습니다.

이 소식은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전자랜드 할로웨이가 2m 13cm의 KBL 최장신 멀린스를 앞에 두고 시원한 덩크를 터뜨립니다.

할로웨이는 자신보다 16cm 이상 큰 상대를 넘어 덩크 쇼를 펼친 것을 비롯해 3쿼터 7분여 동안 15점을 몰아쳐 역전을 이끌었습니다.

kt가 허훈과 양홍석을 앞세워 4쿼터 반격에 나서자 할로웨이는 다시 날아올랐습니다.

종료 4분여 전 시원한 덩크로 재역전을 이끌었고 4점 차로 앞선 종료 1분여 전에는 가로채기에 이은 어시스트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76대 66으로 이긴 전자랜드는 개막 4연승의 신바람을 냈습니다.

DB도 LG를 꺾고 4연승을 달렸습니다.

DB 김종규는 친정팀을 상대로 17득점에 10개의 리바운드로 펄펄 날았고 LG는 슛 난조 속에 5연패 수렁에 빠졌습니다.

김민수가 3점포 6개를 몰아친 SK는 인삼공사를 꺾었고 우승 후보 현대모비스는 삼성에 1점 차로 져 3연패를 당했습니다.

---

프로배구에서는 우리카드가 펠리페의 23점 활약을 앞세워 외국인 선수가 부상으로 빠진 삼성화재를 완파했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