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윤중천 별장서 접대" 의혹…檢 "완전한 허위"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19.10.11 1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차관의 스폰서에게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이 보도됐습니다. 검찰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한겨레는 오늘(11일) 윤석열 검찰총장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스폰서로 알려진 윤중천 씨의 원주 별장에서 접대를 받았다는 의혹을 보도했습니다.

한겨레는 지난해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이 윤중천 씨를 불러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러한 진술을 받아 보고서에 담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겨레는 또 당시 진상조사단이 2013년 수사기록에 포함된 윤중천 씨의 전화번호부, 명함, 다이어리 등을 다시 검토하면서 윤석열 총장의 이름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대검찰청은 "완전한 허위사실"이라며 윤 총장은 윤중천과 면식조차 없고, 원주 별장에 간 사실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검찰총장 인사검증 과정에서 이러한 음해에 대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검증한 뒤 사실무근으로 판단한 바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검찰청은 "중요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에서 허위 기사가 보도되는 것이 대단히 유감"이라며 "즉시 엄중한 민형사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국 법무부장관은 오늘 출근길에 해당 의혹을 알고 있었는지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조국/법무부장관 (오늘 출근길) : 특별히 말씀드릴게 없는 것 같습니다. 오늘 일정이 많아서….]

김학의 전 차관 조사 당시 진상조사단에서 활동한 박준영 변호사는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기사를 신중히 써야한다"며 "조사단 일부 구성원의 이런 식의 행태에 너무 화가 난다"고 한겨레 보도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