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초강력 태풍에 '초긴장'…"1천200명 희생 최악 태풍에 필적"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10.11 09:58 수정 2019.10.11 1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초강력 태풍에 초긴장…"1천200명 희생 최악 태풍에 필적"
상당히 강한 세력을 가진 대형 태풍 '하기비스'의 접근으로 일본 열도가 긴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태풍이 1950년대 1천200여명을 희생시킨 최악의 태풍과 비슷한 수준의 초강력 태풍이 될 것이라는 일본 기상청의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벌써부터 주요 항공로와 철도 노선이 마비될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11일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하기비스는 이날 낮 12시45분 지치지마(父島) 서북서쪽 450㎞ 해상에서 북북서쪽 일본 열도를 향해 시속 25㎞ 속도로 이동 중입니다.

중심 기압 925hPa, 중심 부근 풍속 초속 50m, 최대 순간풍속 초속 70m의 세력을 갖춰 기상청은 태풍 분류 중 2번째로 강도가 높은 '상당히 강한' 태풍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태풍의 강도를 '강한'(최대풍속 초속 33~44m), '상당히 강한'(최대풍속 초속 44~54m), '맹렬한'(최대풍속 초속 54m 이상)으로 구분합니다.

기상청은 하기비스가 '상당히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12~13일 동일본 지역에 접근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미 일부 지역에는 강풍이 강해지고 있는데, 이날 저녁에는 바람의 세기가 더 강해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기상청은 12일 아침부터 24시간 동안 도카이(東海) 지방 600~800㎜, 간토(關東) 인근 지방 400~600㎜, 호쿠리쿠(北陸) 지방 300~500㎜의 폭우를 예보했습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이 '상당히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상륙한 것은 관련 통계가 있는 1991년 이후 3번 뿐인데, 이번 태풍이 4번째 사례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전 3번의 사례 모두 대규모 인명·재산 피해를 낳았습니다.

기상청은 특히 하기비스가 1958년 발생해 시즈오카(靜岡)와 간토(關東) 지방을 초토화시킨 가노가와(狩野川) 태풍과 비슷한 수준의 폭우를 동반할 것이라고 예상하며 경계를 당부하고 있습니다.

이 태풍은 1958년 9월 도쿄(東京) 도심에 24시간 동안 392.5㎜, 수도권 이즈(伊豆)반도에 총 강수량 750㎜의 물폭탄을 쏟아부었습니다.

이로 인해 이즈반도에 흐르는 가노가와에서 홍수가 발생하고 각지에서 하천 범람과 토사붕괴 등 재해가 잇따랐습니다.

기상청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목숨, 소중한 사람의 목숨을 지키기 위해 바람과 비가 강해지기거나 밤이 되기 전에 지자체의 피난 권고에 따라 신속하게 안전을 확보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기상청은 9일 일찌감치 기자회견을 열고 하기비스가 작년 9월 간사이 지방을 휩쓴 '제비'나 지난달 지바(千葉)에 큰 피해를 준 15호 태풍 '파사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습니다, 하기비스가 일본 열도에 접근하면서 이미 수도권에서 발착하는 항공기의 무더기 결항이 결정됐습니다.

NHK에 따르면 전날 항공사 전일본공수(ANA)는 12일 도쿄 하네다(羽田) 공항과 나리타(成田) 공항을 발착하는 국내선 항공편 406편 모두에 대해, 일본항공(JAL)은 대부분인 350편에 대해 결항을 결정했습니다.

오사카(大阪)나 주부(中部) 공항 역시 대부분의 발착편에 대해 결항이 결정됐습니다.

항공기의 대규모 결항 사태는 13일 이후로도 확대될 전망입니다.

해상보안청은 이날 오후 7시부터 하네다공항 주변 해역의 선박 정박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작년 태풍 제비로 인해 간사이(關西)공항과 육지를 연결하는 다리가 파손돼 관광객이 고립되는 피해가 발생했는데, 이런 사태의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NHK에 따르면 도쿄 나카노(中野)의 한 대형 마트에는 오전 10시 개점 전에 50명이 건전지, 유리창에 붙일 테이프 등 방재 장비를 사러 줄을 섰고 일부 품목은 품절이 되기도 했습니다. 

(사진=AP,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