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KBS, '편집 논란' 인터뷰 전문 공개…내용 보니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10.11 08:07 수정 2019.10.11 0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장관 가족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경록 씨 인터뷰를 두고 논란이 확대되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KBS 측이 각각 자신들이 했던 인터뷰 녹취록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어떤 내용이 들어 있는지 박원경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KBS 취재진이 지난달 10일 김경록 씨와 인터뷰 한 약 35분 분량의 녹취록 전문입니다.

인터뷰는 조국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 PE를 어떻게 알 게 됐는지와 코링크 PE가 운용하던 블루펀드 가입 경위를 묻는 데 집중됩니다.

김 씨는 정 교수가 자신과 상관없는 코링크 PE의 또 다른 펀드가 투자했던 WFM에 대해 분석을 문의했고, 조 장관의 5촌 조카가 코링크 PE를 운영하고 있다고 했다는 말을 정 교수에게서 들었다고 말합니다.

조국 장관의 기존 입장과 배치되는 내용입니다. 이런 내용은 지난 9월 11일 보도됐습니다.

인터뷰 도중 정 교수가 당한 것 같다며 김 씨 본인 생각을 말했지만, 이 내용은 보도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도 증거 인멸 부분과 관련해서 왜곡해 방송했단 의혹이 제기되자 김 씨와의 인터뷰 전문을 공개했습니다.

김 씨는 유 이사장과의 인터뷰에서 하드 디스크 교체 등이 유리한 증거 확보 차원이라고 말합니다.

[김경록 씨 (알릴레오) : 일단 제가 처음 (영주에) 내려갔던 거는 유리한 자료들을 확보해야 되겠다.]

하지만 김 씨는 자신의 행위가 증거 인멸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지만, 해당 내용은 방송되지 않았습니다.

SBS는 유시민 이사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