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 추가 확진에 완충지서 제외…'돼지열병' 수평 전파 우려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19.10.11 02: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 경기 연천에서 또 확인된 아프리카 돼지열병은 강원도와 인접한 농가였습니다. 2차 감염으로 바이러스가 수평 이동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아프리카 돼지열병 14번째 확진 판정은 경기 연천군의 한 양돈 농가에서 나왔습니다.

정부는 발병지역을 둘러싼 동두천, 철원, 양주 등을 완충 지역으로 설정하고 차량 통제 등 집중관리에 나섰습니다.

그런데 추가 확진으로 하루 만에 연천군 전체는 완충지에서 제외됐습니다.

최초 발생일인 지난달 17일을 기준으로 한 바이러스 잠복 기한은 이미 지나갔기 때문에 농가 밖으로 빠져나온 바이러스가 2차 전염을 유발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특히 해당 농가는 철원군과 인접해 있어 경기 북부에서 동쪽인 강원도 쪽으로 수평전파 우려를 키우고 있습니다.

[서상희/충남대학교 수의과대학 교수 : 바이러스가 동쪽으로 이동한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보상이 제대로 된다는 전제하에 경기 북부 지역 전체를 완충 지역으로 설정해서 선제적 대응하는 게 필요하다고 봅니다.]

또 최근 돼지열병 바이러스가 검출된 멧돼지 폐사체가 발견된 곳에서 8km 정도 떨어진 가까운 곳입니다.

멧돼지가 매개체일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는 분석입니다.

[정현규/양돈수의사협회 회장 : 일반적인 야생 멧돼지의 하루 행동반경은 약 15km 정도로 봅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바이러스의 활동성이 높아져 전염력이 강해질 수 있습니다.

강원도는 유입을 막기 위한 전담팀을 꾸려 도 경계 지역을 집중 방역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