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조사위 구성" KBS 발표에…사회부장 '보직 사퇴'

"특별취재팀 구성"…기존 법조팀 사실상 배제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9.10.10 22:48 수정 2019.10.11 00: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러분 야구 중계로 오늘(10일) 뉴스는 조금 늦게 시작하겠습니다. 조국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김경록 씨의 KBS 인터뷰 보도를 두고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그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법적 대응을 예고했던 KBS 측이 오늘은 진상조사를 하겠다고 나서자 일선 기자들이 강하게 반발했고 사회부장은 보직 사퇴했습니다.

먼저 엄민재 기자입니다.

<기자>

KBS는 어젯밤 보도자료를 통해 김경록 씨 인터뷰의 보도 과정에 대해 조사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조사가 진행되는 동안 특별취재팀을 구성하겠다고 했습니다.

지금까지 취재를 담당한 사회부 법조팀 기자들은 사실상 배제된 셈입니다.

경영진의 이런 결정에 성재호 KBS 사회부장은 오늘 입장문을 내고 보직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그는 우선 김경록 씨가 인터뷰한 취지와 다르게 KBS가 보도했다는 유 이사장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조국 장관과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의 투자처와 투자 내역을 몰랐다고 주장해 왔지만, 김경록 씨 인터뷰를 해보니 정 교수가 사전에 알고 있었다는 정황이 담긴 증언이 나왔다고 판단했다는 겁니다.

인터뷰 내용을 검찰에 유출했다는 주장도 부인했습니다.

김 씨 증언의 신빙성을 검찰에 확인하는 정상적인 취재 과정이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 사내게시판에는 당초 유시민 이사장에 대한 법적 대응을 밝혔던 회사 입장이 갑자기 바뀐 것에 대한 일선 기자들의 반발이 이어졌습니다.

KBS 기자협회는 긴급 운영 위원회를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했고 KBS 양대 노조도 일제히 성명을 내고 회사의 조치를 비판했습니다.

(영상편집 : 이재성, VJ : 정민구)

▶ '인터뷰 편집' 논란에 KBS-유시민 전문 공개…내용 보니
▶ 유시민 "檢에 인터뷰 흘려준 것" vs KBS "검증 취재일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