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미탁' 피해 삼척·영덕·울진 특별재난지역 선포

허윤석 기자 hys@sbs.co.kr

작성 2019.10.10 1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태풍 미탁 피해 삼척·영덕·울진 특별재난지역 선포
정부는 오늘(10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큰 피해를 본 강원도 삼척시와 경북 울진군, 영덕군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습니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의 1차 조사 결과, 피해가 심각해 요건을 충족할 것이 확실시되는 이들 3개 시·군을 정밀 조사에 앞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국가 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강원 삼척시에서는 토사가 무너져 주택이 파손되면서 1명이 사망했으며, 마을 침수·매몰 피해도 잇따랐습니다.

또 도로 53곳·하천 46곳·임도 등 55곳에서 큰 피해가 발생했습니다.

경북 울진군에서는 사망자 4명이 나온 가운데, 도로 124곳·하천 98곳 등이 피해를 봤고 산사태도 25곳에서 발생했습니다.

영덕군에서도 토사 유실에 따른 주택 붕괴로 1명이 사망했고, 침수된 도로·교량 42곳, 하천 97곳, 산사태 54곳 등의 피해가 파악됐습니다.

올해 들어 태풍으로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된 것은 지난달 태풍 '링링'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피해 복구비 중 지방비 부담분 일부를 국비에서 추가 지원해 지방자치단체가 재정 부담을 덜게 됩니다.

또 주택 파손, 농·어업시설 파손 등 피해를 본 주민에게는 생계구호를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 전기요금·건강보험료 등 공공요금 감면, 병력동원과 예비군 훈련 면제 등의 혜택을 줍니다.

행안부는 내일 (11일)부터 중앙재난피해합동조사단을 편성해 정밀 조사를 진행하고 조사 결과 선포 기준을 초과하는 지역이 더 있으면 추가로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할 방침입니다.

종합 복구계획은 30일까지 마련해 확정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