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배가 나오지 않아서"…임산부, 54.1% 배려 못 받아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19.10.10 16: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배가 나오지 않아서"…임산부, 54.1% 배려 못 받아
임산부 절반 이상은 대중교통에서 자리 양보 등의 배려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오늘(10일) 임산부의 날을 맞아 인구보건복지협회에서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5일까지 임산부 500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응답자 54.1%가 배려를 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고, 이유로는 '배가 나오지 않아서'라는 57.1%를 차지했습니다.

이와 함께 임산부에게 필요한 배려로 가정에서는 청소와 빨래 등 기사 지원이 46.8%, 직장에서는 출퇴근 시간 조정이 31.1%로 꼽혔습니다. 특히 사회적으로는 대중교통 좌석 양보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37.8%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인구보건복지협회와 복지부는 여성의 첫째 아기 출산 연령이 높아지면서 조기진통, 분만 전 출혈, 고혈압 장애 등 증세를 보이는 고위험 산모가 증가하는 만큼 임산부를 배려하는 인식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임산부 배려석 포스터가 수없이 바뀌는 걸 봤어도 그 자리가 비어있는 건 거의 못 봤다", "배가 불러오기 전 초기 임산부는 겉으로 보면 전혀 표시가 안 나지만, 입덧도 심하고 머리가 핑 돌 때면 정말 안고 싶은 생각이 간절하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