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 운전자 사고 늘어나자…'운전면허 자진반납' 급증

SBS 뉴스

작성 2019.10.10 17:41 수정 2019.10.10 17: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두 번째 검색어는 '면허 자진반납 급증'입니다.

최근 고령 운전자 교통사고의 심각성이 알려지면서 운전면허 자진반납에 동참하는 어르신들이 크게 늘었습니다.

올해 3분기까지 면허를 반납한 만 65세 이상 운전자는 4만 3천 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무려 530%나 급증했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의 반납자가 1만 4천여 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부산, 경기 남부, 인천 순이었습니다.
고령운전자 면허 자진반납 급증이처럼 자진반납이 급증한 것은 지자체에서 시행하는 자진반납 지원책도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인데요.

서울과 대구, 인천 등 40여 개 지자체는 반납자들에게 10만 원 상당의 교통비를 지원해주는 인센티브 제도를 운용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도로교통공단은 고령 운전자의 면허증 갱신과 적성검사 주기를 5년에서 3년으로 단축하고, 면허 갱신 전 반드시 교통안전교육을 이수하도록 하는 개정 도로교통법이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누리꾼들은 "안전을 결정하신 어르신분들 고맙습니다ㅠㅠ" "저희 부모님께도 권해 드려야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